일상/생각

베일

킹강 2021. 4. 12. 23:18

이전과 달리 크게 불안하지도 않고 크게 슬프지도 크게 기쁘지도 않다.

뭔가 시간은 흘러가는데 나는 그 시간 어딘가에 가만히 앉아있는 느낌이다.

'멍하다'라는 표현은 아닌 것 같은데 지금의 내 상태를 뭐라고 설명할 수 있을까? 

평소에도 감정이 널뛰기하는 그런 사람이 아니긴 했지만 지난주부터 감정이 .. 차분해진 느낌이다..

아니 차분해졌다기 보다는.. 모니터와 나 사이에 불투명한 막 하나가 있는 것 처럼 뭐가 제대로 인지할 수 없는 상태 같다. 일종의 베일과 같은 것이 날 덮고 있는 느낌이다.

그래서 내가 보고 있는 것이 잘 안 보이는 건 아닌데, 그렇다고 막상 올바르게 보이는 것도 아닌 것 같은...

정말 모르겠어 ㅠ0ㅠ...

뭐가 되었든 그것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 하는 상태 같다.

근데 이걸 뭐라고 해?

그냥 정신이 다른 곳에 있는건가..? 집중을 못 하는 걸까?

혹시 주의력 결핍?!!!!!

'일상 > 생각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아픈가  (0) 2021.05.13
상대방으로 인해 기분이 좋지 않을 때  (0) 2021.05.13
시험기간에 제일 많이 하는 것  (0) 2021.04.21
베일  (0) 2021.04.12
정리가 안 되는 느낌  (0) 2021.04.06
학습 할 것  (1) 2021.03.31